공감글
구분 생활지혜
그 사람을 가졌는가?

그 사람을 가졌는가?
만리 길 나서는 날,
처자를 내 맡기며
맘놓고 갈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 때도
'너 뿐이야' 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탔던 배가 가라앉을 때,
구명대를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 사람을 가졌는가?

불의의 사형장에서
'다 죽어도 너의 세상 빛을 위해
저 사람만은 살려 두거라' 일러 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너 하나 있으니...' 하며
빙긋이 웃고 눈을 감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의 찬성보다도
'아니오' 하고 가만히 머리를 흔들고
그 한 얼굴 생각에
알뜰한 유혹을 물리치게
되는 그 한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함석헌/ '진정한 인간 관계가 그리운 날' 中에서>


 
96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메마르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메마르고 차가운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불안할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불안하게 하는 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내가 불안..
95
생각이 아름다운 사람들
좋은 사람 마음이 통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부족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그 사람의 얼굴에서 말에서 몸짓에서 넘쳐나는 충족함을 보았습니다 전화 목소리만 들어도 왠지 편안해지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자신의 조급함에 대해 이야기하더군요 하지만 나는 그 사람의 일상에 깃들어 있는 여유로움을 읽었..
94
그 사람을 가졌는가?
그 사람을 가졌는가? 만리 길 나서는 날, 처자를 내 맡기며 맘놓고 갈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 때도 '너 뿐이야' 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탔던 배가 가라앉을 때, 구명대를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 사람을 가졌는가? 불의의 사형..
93
무가치한 사람
누군가와 대화를 하는데 내 말을 건성으로 듣는다면 난 참 무가치한 사람으로 느껴집니다. 모임에 참석할때 형식적인 인사만 받게된다면 난 참 무가치한 사람으로 느껴집니다. 내맘은 활짝 열려있는데 사람들은 저 멀리 떨어져서 나를 응시만 한다면 난 참 무가치한 사람으로 느껴집니다. 나의 고민과 아픔을 조심스레 토하..
92
마음속의 시계
 사람의 시간은 모두 같습니다만사람들 마음속의 시간은 저마다 다릅니다. 사람들이갖고자 하는 시간은 짧고사람들이 버리고자하는 시간은 길고사람들이 맞고자 하는 시간은 더디고사람들이 피하고자 하는 시간은 빠르게 다가옵니다. 시간은 같지만마음속의 시계는 저마다 다릅니다.우리가 바꿀수없는시간의 흐름에 ..
91
나를 만들어준 것들
  내 삶의 가난은 나를 새롭게 만들어주었습니다배고픔은 살아야 할 이유를 알게 해 주었고 나를 산산조각으로 만들어놓을 것 같았던 절망들은 도리어 일어서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주었습니다 힘들고 어려웠던 순간들 때문에 떨어지는 굵은 눈망울을 주먹으로 닦으며 내일을 향해 최선을 다하여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
90
참 어렵습니다
거룩한 척 하기는 쉬워도 거룩하게 살기는 참 어렵습니다. 믿음있는 척 하기는 쉬워도 흔들리지 않는 믿음을 지니고 살기는 참 어렵습니다. 물질의 허영에서 벗어나는 척 하기는 쉬워도 자신이 가진것 다 버리고 철저하게 가난한 자가 되기는 참 어렵습니다. 남을 돕는다고 떠들기는 쉬워도 왼손이 하는 일 오른손이 모르게..
89
매일 같은 길을 걸어도
  같은 골목을 지나도 매일 같은 길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날은 햇빛이 가득차 눈이 부시고 어느 날엔 비가 내려 흐려도 투명하거나 어느 날엔 바람에 눈이 내려 바람 속을 걷는 것인지 길을 걷는 것인지 모를것 같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골목 어귀 한그루 나무조차 어느 날은 꽃을 피우고 어느 날은 잎을 틔우고 무성..
88
마음의 길 동무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건 살아가는데 필요한 많은 사람들 보다는 단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나누며 함께 갈수 있는 마음의 길동무 입니다.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기쁘면 기쁜대로 내 마음을 꺼내어 진실을 이야기하고 네 마음을 꺼내어 나눌수있는 동무, 그런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동무가 간절히 그리워지는 날들 입니다 사막..
87
행복은 그렇게 가까운 곳에 있을지 모릅니다.
행복은 반드시 타워 펠리스 48층에만 있는것도 아니며 BMW7 시리즈 뒷자리에만 있는것도 아닐것이다. 어쩌면 행복은 소나기를 피해 들어간 이름모를 카페에서 마시는 한잔의 모카커피에 녹아 있을지도 모르고 출근길 만원 지하철에서 운좋게 당신 차지가 된 빈자리에 놓여 있을지도 모르고 밤새 작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
12345678910

남촌일기